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YES 블로그 이야기
https://blog.yes24.com/yesblog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YES블로그
YES24 블로그 운영자입니다. 문화 오피니언 리더인 여러분들을 존경하고 또 응원합니다!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6월 스타지수 : 별0
전체보기
예스블로그 소식
알려드립니다.
읽을거리
블로그 이벤트
공식! 이벤트
지목! 릴레이 인터뷰
블로그 이용 안내
YES블로그
----------------
태그
비통한자들을위한정치학 스티븐호킹박사추모리뷰대회 무엇이되지않더라도 예스24베리굿즈 예스24 게이트웨이미술사 고슴도치의소원 서포터즈 문학동네수상작 스파링
2016 / 0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최근 댓글
하리 작가님의 긴긴 밤에 대한 리뷰 .. 
청현밍구 님의 <나의 문화유산답.. 
https://blog.yes24.c.. 
우수리뷰 선정되신 분들 모두 축하드립.. 
하리님 긴긴밤 리뷰에 댓글과 추천 남.. 
오늘 1864 | 전체 20954259
2006-10-21 개설

알려드립니다.
[우수리뷰] 3월 15일 선정: 우수 리뷰에 댓글과 추천을 남겨주세요 | 알려드립니다. 2023-03-15 14:32
https://blog.yes24.com/document/1771671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안녕하세요 예스블로그입니다 :)!

이 주의 우수리뷰를 소개합니다!

 

아래 우수 리뷰 본문에 댓글과 추천을 남겨주신 뒤, 인증해주시면

참여해주신 분들 중 50분을 추첨하여 1,000포인트를 드립니다!

 

■ 참여방법 ■

1. 이 주의 우수 리뷰 중 인상적인 리뷰에 추천 및 댓글 작성

*아래 표의 '글제목'을 클릭해주시면 해당 리뷰로 이동해 추천 및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 본 게시물 댓글로 어떤 리뷰에 추천 및 댓글을 남겨주셨는지 인증

*참여 예시 : OO님 리뷰의 좋았던 점 ~ 추천 및 댓글 완료.

 

■ 참여 기간 ■

2023.3.15 ~ 2023.3.21

 

☆ 3월 15일 선정 우수 리뷰 ☆

*3/6 ~ 3/12 작성된 리뷰를 대상으로 선정

 

책 제목

안전

글 제목

[안전Safety] MSV소셜임팩트 시리즈 No.4 

작성자

진짜

이 책은 지난해 12월 '내돈내산 No.5로 구매한 도서로서 삶의 영역에서의 건축의 역할과 그로 인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하고 있지 않을까 싶은 호기심에 구입을 하게 되었다. 나중에 살펴보니 <MSV(Meet Social Value) 소셜 임팩트 시리즈>의 네 번째 시리즈 도서로 나온 것이었다. 특히 이 호기심은 사실 "안전"이라는 제목이 나를 잡아끌고 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

 

 

책 제목

소설가라는 이상한 직업 

글 제목

『소설가라는 이상한 직업』작가의 사생활 

작성자

블루

작가의 『아무튼, 현수동』을 읽고 있을 때, 이 작품 출간 소식을 발견했다. 소설이 간절하게 읽고 싶었던 나는 구매목록에서 패스했다. 그러다가 한겨레신문에서 나온 기사를 읽었다. 표절과 그에 대한 창비와 관련된 기사였다. 패스했던 이 책을 구매하게 된 건 당연한 결과였다. 표절 문제가 대두되었을 때 우리가 믿었던 작가에 대한 실망감이 컸고 불편했다. 한 작가의 SNS에서 분개하는 글을 읽었지만, 어느 순간 흐지부지되었던 걸로 기억한다. ...

 

 

책 제목

쇳밥일지

글 제목

청년공 작가의 뛰어난 내공이 드러나는 책! 단숨에 읽힌다.

작성자

hollyjeong

비오는 일요일, 급격히 떨어진 날씨에 컨디션도 난조여서 밖에도 안나가고 집에 있다. 덕분에 종일 천현우 작가의 <쇳밥일지>를 읽으며 20대 청년공의 삶과 그 세계를 들여다볼 수 있어 좋았다. 매우 능숙한 글솜씨로 첫장부터 강하게 매료시켜 책을 단숨에 다 읽게 만들었다. 사실 앞 쪽은 매우 불행한 어린 시절 이야기들이 많았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담담한 터치로, 중립적이라 느껴질 정도로 차분하게 이끌어내는 내공이 돋보였다. 읽으면서 큰 한 숨을 상당히 여러번 내쉬었다. 진짜 많이 힘들었겠다 싶고, 한편으로 괜히 내가 다 미안해지는 느낌이 있었다. ...

 

 

책 제목

글쓰기로 경단녀 탈출하는 방법 

글 제목

저와 처지가 비슷해서 더 주의깊게 읽었습니다. 

작성자

bliss

첫 아이 생후 40일 경, 조리원을 나와 친정에서 한달 간 조리를 더 했었습니다. 아무것도 모르니까요. 그런데 친정엄마의 육아지식은 인터넷 맘카페에서 공유되는 지식이나 육아서에 나오는 것과 좀 다르더군요. 점점 혼란스러워지는 찰나. 일은 친정조리까지 마치고 집으로 간 다음날 벌어졌습니다. 이제 태어난지 두달도 안된 고 조그만 신생아가 39.6도에 육박하는 고열이 나서 끙끙 앓고만 있는 것입니다. ...

 

 

책 제목

부자가 되는 과학적 방법

글 제목

부자가 되는 과학적 방법

작성자

모나리자

유튜브에서 알게 된 책이다. 성공한 부자들이 읽는다는 책, 『네빌 고다드 5일간의 강의』와 『여기가 끝이 아니다』에 이어 읽게 되었다. 월러스 워틀스는 1860년 미국에서 태어나 1911년에 사망했는데 그에 대해서는 알려진 것이 거의 없다 한다. 그는 ‘부자학의 아버지’로 불리며 아주 가난해서 정규 교육도 받지 못했다.  ...

 

 

책 제목

세상에서 가장 이상한 비밀  

글 제목

알아도 내 것이 안 되는 이상한 비밀 [세상에서 가장 이상한 비밀]

작성자

하우애

대화를 하면서 화를 잘 내지 않는 편인데, 최근에 그러지 못한 적이 있습니다. 대화가 안 되는 사람. 논점은 피해 가며 본인 유리한 것만 끌어와 이야기하는 사람. 속에서 감정이 훅하고 올라오는 느낌을 감지했을 때, 더 이상 대화를 하면 안 되겠다 싶어 여기까지만 하자 얘기하고 마무리했던 적이 있습니다. 나이가 지혜와는 상관 없다는 걸 보여준 덕분에 이 나이가 됐어도 배우고 바꾸려 하지 않으면 저런 모습일 수밖에 없구나. 내게 교훈을 주려고 이 사람을 내 앞에 세웠구나. 깨닫습니다. ...

 

 

책 제목

가재가 노래하는 곳 

글 제목

습지의 아이가 살아가는 방법

작성자

동빵

나의 책장은 네트워크의 바다를 여기저기 표류하다 어디선가 만난 책들로 가득 차 있다. 한 권을 꺼내 읽으면 곧 또 다른 책 한 권을 넣어놓기 때문에, 아직까지도 읽지 못하고 고이 넣어 둔 책들이 여전히 많다. 그중 이번에는 델리아 오언스 작가의 [가재가 노래하는 곳]을 꺼내 들었다. 최근에 넷플릭스 구독을 다시 재개했는데, 보고 싶은 영상 목록을 짜 내려가다 우연히 책과 동일한 제목의 영화를 발견한 것이 두껍고 지루해 보여 한참을 책장 속에 처박아 두던 이 책을 꺼내게 된 이유였다. ...

 

 

책 제목

당신은 전쟁을 몰라요 

글 제목

당신은 전쟁을 몰라요 

작성자

yolko

소설 『사서함 110호의 우편물』의 주인공 공진솔은 누군가와 친해지고 싶을 때, 상대에게 ‘1992년 김일성이 죽었을 때’ 어디서 무얼 하고 있었는지 묻는다. 2022년 2월 24일,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그날 나는 번역가가 되겠다는 꿈을 좇아 문학 번역 수업을 듣고 있었다. 같이 수업을 듣던 사람들 모두 믿기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날 우리는 수업 시작 전에 이루 표현할 수 없이 복잡하고 헛헛한 마음을 서로 털어놓았다.  ...

 

 

 

책 제목

노는 만큼 배우는 아이들 

글 제목

노는 만큼 배우는 아이들 

작성자

gusrud3v3

온라인세상속 엄마표 학습에 대한 간증을 보면서 나는 언제나 같은 생각을 했다. "진짜 대단하다. 나는 못하겠다." 이웃 택이네님의 블로그도 마찬가지. 작은택이 큰 택이가 잘 하는 걸 보면서 엄마표 학습이 효과가 좋다는 건 알겠지만 내가 할 엄두는 안나는거다. 퇴근 후 아이의 생존을 살피고 식판을 정리한뒤 아침에 내팽겨치고 나간 집을 정리하고 저녁밥을 준비해야 하는 상황에서 한달 주기로 아이의 매일 공부 목록을 바꿔주는 것이 최선이었으니 말이다. ...

 

 

 

책 제목

어떻게 세계는 서양이 주도하게 되었는가   

글 제목

어떻게 세계는 서양이 주도하게 되었는가 

작성자

thddus

다른 책속에서 이 책이 언급되었던 것을 기억하고 읽었는데, 그 책이 무슨책이였는지는 모르겠다. 고대부터 중세, 근대, 현대에 이르는 세계사의 흐름을 배울때, 우리는 유럽 중심의 세계사를 공부해왔다. 그런데 문득 세계사를 읽고 있다보면, 중세 이전까지는 아시아가 세계사의 중심에 있었던것 같은데, 왜 그게 바뀐 것일까? 궁금하긴 했다. 분명 페르시아가 강세였는데, 왜 그 중심은 늘 유럽이 있을까..하는 생각.? ...

 

 

 

 

 

☆ 3월 8일 우수 리뷰 댓글 추천 이벤트 당첨자 명단 ☆

*1,000포인트 지급

ste***
agnes***
kis***
sora0***
sagy***
the***
lsa4543***
ekqkf0***
jinchae***
lailra***
kkotn***
dusgml0***
godjks***
rui***
altj***
back1***
321***
keanul***
pyg6***
latelyib***
lkh3***
bible***
iexou0***
daema***
lifeta***
yodax***
halfline***
klove***
pun***
khco***
sak***
kissingo***
ne***
ksb***
choco***
samgy***
kaj***
ilt***
ja2***
msa***
dhbang***
smile***
jei***
moo***
qha0***
yehy***
xi***
hgd***
bohemia***
shl***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118)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51        
1 2 3 4 5 6 7 8 9 1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예스24 트위터
예스24 페이스북
모바일 예스블로그
채널예스 블로그